법회안내
법회(法會)란 부처님께서 중생들에게 진리의 가르침인 법을 설파하시는 자리를 말합니다.
법회의 기원은 부처님 재세시로부터 시작됩니다.
『사분율』에 의하면 빔비사라 왕이 매월 세 차례 모여 포살을 행하도록 요청하니 부처님이 이를 허락하시고, 다시 육재일(六齋日)에 모인 장자(長者)들이 비구들에게 설법을 요청하니, 부처님께서 비구들에게 “지금부터 계경(契經)을 말하도록 허락한다.”고 하여 비구들의 설법이 부처님 당시로부터 행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 날짜는 ‘15일 · 12일 · 13일 · 10일이거나, 9일 · 8일이거나, 5일 · 3일 · 2일이거나 혹은 날마다 설법하라’고 하셨습니다. 설법의 내용은 가장 적으면 최하 한게송이라도 말해야 할 것임을 말씀하고 계십니다.

중국에서는 동진(東晉)때부터 법회가 생겨나 불법 흉포에 기여했는 데 법회의 시원(始原)을 설창문학(設唱文學)의 한 유형인 속강(俗講)과의 관련 속에서 찾기도 합니다.

일본의 원인(圓仁)의 『입당구법순례행기』 에 “당나라는 화속법사(化俗法師)의 풍습이 있는데, 이는 일본의 비교법사(飛敎法師)와  같다.  세상살이에 있어서의 무상(無常) · 고(苦) · 공(空)과 같은것의 이치를 설명함으로써 남녀 불제자를 교화하여 이끄는 사람을 화속법사라 부른다”고 설명하고 있는데, 이들 화속법사는 어려운 경정 내용을 일반인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경전을 설명조로 읽어주는 의식 등의 형태로서 속강을 행했던 사람들로 생각됩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미 삼국시대부터 법회가 행해졌음을 .『삼국유사』 등의 기록을 통해 알 수 있으며, 『조선불교통사』에 의하면,“고려 충숙왕(忠肅王) 당시 몽고인을 본떠 매 7일 단위로 설법 · 포교하였으며, 그 날은 공사(公私)의 모든 사람이 다 휴식하는 까닭이다”라 하여 일주일 단위로 법회가 행해졌음을 알 수 있기도 합니다.

이와 같이 법회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배우는 가장 거룩한 공간이며, 생활을 점검하고 삶의 자세를 가다듬는 중요한 신행활동입니다. 불자들은 기쁜 마음으로 법회에 참석하여, 부처님께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참배하고, 부처님의 가르침에 귀 기울여야 합니다.

 초하루법회
1월 1일은 원단(元旦), 세수(歲首), 연수(年首)라 하듯, 초하루는 그 달의 시작이자 반성의 날이라 하겠습니다. 초하루법회에 동참하시어 그 달의 계획을 점검사히고 신중님들의 가호가 항상 충만하시기를 바랍니다.
초하루법회는 매월 음력 1일에 봉행합니다.

 인등법회
어두운 세계를 밝게 비춰주는 부처님의 공덕을 칭송하고 깨달음의 세계에 이르고자 함에 있습니다.
등을 밝히는 연등공양에 대해서 불교 경전에서는 지혜, 해탈, 자비, 선행등을 의미하고 있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매월 음력 10일에 봉행합니다.

  관음재일법회
관무량수경에서 부처님이 아난존자에게 말씀하시기를 부처님을 염(念)하는 자는 사람 속의 백련화(白蓮華)니 관세음보살님과 대세지보살님이 그 훌륭한 벗이 되어 도량(道揚)에 앉아 부처님들의 집에 태어나게 해주신다고 말씀하고 있다.
불자님들이 관음법회에 동참하시어 이와 같은 무량한 공덕을 지으시기 바랍니다.
관음법회는 매월 음력 24일에 봉행합니다.

  정월불공
정월(正月)은 한 해를 처음 시작하는 달로서 율력서(律曆書)에서 “정월은 천지인(天地人) 삼자가 합일하고 사람을 받을러 일을 이루며,
모든 부족이 하늘의 뜻에따라 화합하는 달”이라고 한다. 설날 즉 정월 초하루는 조상 숭배와 효(孝)사상에 기반을 두며, 설이란 새해의 첫머리란 뜻이고 설날은 그 중에서도 첫날이란 의미다.
설날은 ‘선날[개시(開始)라는 뜻으로 새해 새날이 시작되는 날]’, 삼가다 [근신(謹愼) : 조심하여 가만히 있다]’, 원일(元日) · 원단(元旦) · 정조(正朝) · 세수(歲首) · 세초(歲初) · 세시(歲詩) · 연두(年頭) · 연시(年詩) 이라 한다.

  입춘불공
104위 신중님의 가피로 여러분 삼재팔난의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시기 바랍니다.
본원에서는 입춘을 맞이하여 다음과 같이 입춘불공을 드리오니 동참하시어 소원 성취하시기 바랍니다

  사월초파일
음력 4월 8일은 부처님께서 고해에 빠져있는 중생을 제도하기 위하여 룸비니 동산에서 인간의 몸으로 태어나신 날입니다.

  백중기도
음력 7월 보름은 우란분적(백중) 입니다.
이 날은 목련존자가 지옥에 빠져 고통 받는 어머니를 위해덕이 수승한 스님들께 고양 올려 그법력으로 해탈의 문으로 들어가게 하신 날로,
미혹에 사로잡혀 거꾸로 매달린듯 고통 받으며 악도를 헤매는 수많은 중생들을 해탈시키는 날입니다.
우란분절을 기려 본원에서는 지극한 믿음으로 효도를 실천하고자 살아 계신 부모님과 돌아가신 7대 조상 · 친족 및 유자령 (流子靈:유산된 태아의영혼) 영가의 천도재를 올리고 있습니다. 즉 부모의 공덕과 삼보의 공덕을 기리며 불보살님께 공양을 올리면서 그 위신력을 빌어 중생이 지은 악업의 무서움을 구제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우란분절 천도재는 출가자의 수행 공덕과 보시자의 공양 공덕이 함께 어우러졌을 때 어떤 악업의 중생도 구제될 수 있다는 부처님의 가르침에 근거한 전통 의식인 것입니다.

  칠월칠석
우리는 칠석에 가정에서 밀전병 · 햇과일을 차려놓고, 부인들은 장독대 위에 정화수를 떠놓고 가족의 수명장수와 집안의 평안을 기원합니다. 이북지방에서는 이 날 크게 고사를 지내거나 밭에 나가 풍작을 기원하는 밭제(田祭) 를 지냅니다. 중부지방은 ‘칠석맞이’라 하여 자녀의
무사 성장의 기원을 기원했습니다. 백중이 부모를 위한 어버이 날이라면 칠석은 어린이날이라 하겠습니다.

  추석제사
추석 이 말은 예기(禮記)의 ‘조춘일(朝春日) 추석월(秋夕月)’에서 나온 말로, 중추절(仲秋節)이라 하는데, 가을을 초추, 중추, 종추 나누는데, 음력 8월이중간에 들었으므로 붙은 이름입니다. 우리는 추석을 ‘가윗날’이라 부르고, 신라 때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가윗날은 우리 민족의 최대명절의 하나며 한해 동안 가꾼 곡식과 과일을 정성을 들여 조상님께 올리고 그 고마움과 기원을 표하는 날입니다. 본원에서는 이날 선망부모와 조상님의 은덕을 기리는 추석차례를 모시고 있습니다.

  동지
동지(冬至)는 24절기의 하나로 “아세(亞歲 : 다음 해가 되는 날)”, “작은 설”이라 하여 크게 축하는 풍속이 있습니다.
과거 궁중에서 원단 (元旦 : 음력 정월 초하루)과 함께 으뜸가는 날로 생각해 군신(君臣)과 왕세자가 모여 회례연(會禮宴)을 베풀기도 한 날입니다.

  생일불공
생일은 한 개인의 삶이 시작된 의미 있는 날입니다.
사람의 몸 받기 한량없이 어렵고, 불법 만나기 더욱 어려워 백천만겁 난조우 라고 합니다. 그러기에 인간으로 태어난 것이 한없이 고마운 날, 불자들은 생일을 맞이하는 가족을 위하여 부처님 전에 정성껏 공양을 올리고 가족의 앞날이 더욱 번창하도록 기원합니다.
생일기도는 매일 오전 9시 생일을 맞이한 동참자들의 축원장을 올리고 생일 축원을 합니다.

  가족법회
가족법회란 집안의 크고 작은 일을 앞두고 부처님께 공양을 올려 가족의 간절한 소망을 기원하는 의식을 말합니다.
본래 불공이란 가장 수승한 공덕을 쌓으시고 그 복덕이 넘쳐 삼천대천세계의 모든 중생에게 그 복덕을 회향할 수 있는 부처님께 공양을 올리는 의식입니다. 그러므로 불공들은 불공을 통하여 수승한 복덕을 가피로 받아 나도 그러한 훌륭한 복덕을 쌓겠다고 기원하는 것입니다.
매주 일요일

  수능기도
해마다 양력 11월이면 다음 학년도 대학입시 수학능력 평가고사가 있습니다. 향학열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학부모님들의 자녀에 대한 학업성취의 기원은 매우 높습니다.
본 사찰에서는 매년 8월 수학능력고사 100일을 앞두고 (학업원만성취 백일 관음기도)를 봉행합니다.
불교의 가르침은 고통으로부터의 해탈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현대에 이르러서는 고통의 종류가 몸과 마음의 고통만이 아니라 제도, 즉 사회적 억압에의한 것도 늘어나게 되었는데, 그 중에서도 대학입학을 위한 시험은 그 사람의 능력을 측정하는 잣대가 되고있습니다.

이처럼 입학시험으로 고통 받고 있는 모든 불자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불 · 보살의 가피력이 함께하게하고, 부모를 비롯한 관련된 사람들에게는 신행을 통해 살아갈 수 있도록 하고자 하여 100일간의 기도를 봉행합니다.
백일간의 관음기도를 통하여 시험으로부터 찾아오는 중압감을 물리치고, 평상시의 마음을 가지게 해줄 뿐만 아니라 평소보다 뛰어난 능력을 가질 수 있게 해주시게 많은 불자들이 불, 보살의 가피로 마장을 극복하고 뛰어난 능력을 얻기 위해서 기도에 동참합니다.

단순히 시험합격이라는 한 가지 원이 아니라 시험에 합격하고 나서의 삶까지 바른 삶으로 비롯될 수 있도록 백일간의 관음기도를 통하여 사랑스러운 자녀들의 마음에 심어주어야 할 것입니다. 동참하시어 관음보살의 대자비심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팔공산 보림사
      정보보호 책임자 : 주지스님  
    대구 동구갓바위로12길 33-2 (진인동 293-1)
    연락처 053-982-0480
    Copyright borimsa.com All rights reserved. 2020
    본 사이트는 모바일에 최적화 되었습니다.
    PC와 동일한 화면을 공유합니다. 크롬,엣지권장